LA 인근에는

이튼 캐년의 이튼(Eaton) 폭포,

먼로비아 캐년의 먼로비아(Monrovia) 폭포,

산타 아니타 캐년의 스터트번트(Sturtevat)폭포,

그리고, 마운틴 볼디 초입의 샌 안토니오(san antonio) 폭포 등, 이름이 제법 알려진 폭포들이 여러개 있습니다.

 

LA에서 30분∼ 1시간 이내의 거리에 있는 이 폭포들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찾아갈 수 있고, 또 무더운 여름날에 보기만 해도 시원함을 느끼게 해 주는 폭포입니다.


 

31121436_1.jpg

 

하지만 이 모든 폭포들보다

가장 멋있고 아름다운 폭포가 있으니,

바로 만리부 근처에 있는 에스콘디도(Escondido) 폭포입니다.



31121436_8.jpg

폭포는 크게

상단, 중단, 하단의 3단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위의 사진과, 아래 몇장의 사진은 하단폭포의 모습입니다.

 

31121436_9.jpg


31121436_10.jpg

 

여느 폭포처럼 위에서 아래로 곧바로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폭포의 벽면을 타고 천천히 흘러내리고 있는 모습이 마치 신부의 웨딩드레스를 연상케 합니다.

31121436_11.jpg


31121436_12.jpg



31121436_18.jpg


위의 사진과 아래 몇장의 사진은 중단폭포의 모습입니다.

 

31121436_19.jpg


하단폭포에서 상단폭포로 가는 길은 두 가지가 있는데,

그 하나는 하단폭포에서 중단폭포를 거쳐서 올라가는 길이 있고,

다른 하나는, 중단폭포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상단폭포로 올라가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중단폭포가 있는 줄 몰라서 하단에서 곧바로 상단폭포로 올라갑니다.

 

31121436_20.jpg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중단폭포의 모습도 꽤 괜찮습니다.


 

31121436_21.jpg


31121436_23.jpg


31121436_22.jpg

 

상단폭포로 올라가는 사람들의 모습........

올라가는 길이 생각보다 가파르고, 또 오르기가 쉽지 않습니다.  

31121436_24.jpg

 

상단폭포의 모습입니다.

31121436_25.jpg

 

폭포의 정상 부근 오른쪽에 앉아있는 사람의 모습과 비교하면 폭포의 높이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31121436_26.jpg

 

상단폭포를 정면에서 본 모습입니다.

31121436_27.jpg


31121436_28.jpg

 

사진찍는다고 하니,

"잠시 기다리세요. 화장 좀 하고..."  뒷모습만 찍을텐데 화장은 무슨 화장?

31121436_29.jpg

 

이 여자가 바라보고 있는 폭포의 모습은 바로 아래와 같습니다.


 

31122759_25.jpg


31121436_30.jpg

 


 

31122759_20.jpg

 

 에스콘디도 포포로 가는 길은 다음과 같습니다.

1번(PCH)길로 가다가 Pepperdine 대학교를 지나서 약 5마일쯤 더 가면 Winding Way(East)가 나옵니다.

 

윈딩 웨이로 들어서자마자 좌측으로 파킹랏이 있는데

이곳에서 주차한 다음에 약 0.8마일의 아스팔트 길을 걸어가야 합니다.



31122759_21.jpg


아스팔트 길이 끝날 무렵, 왼쪽에 이런 산의 모습이 보이는데

왼쪽에 있는 표지판을 따라 산속으로 약 2마일을 더 걸어 들어가야 합니다. 

 

31122759_22.jpg


폭포로 가는 길의 모습...


 

31122759_23.jpg


31122759_24.jpg

Winding Way 는 산타모니카 해변에서 약 18 마일의 거리에 있으며, 길이 막히지 않을 경우 30분 정도 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