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12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공식 발표하자 뉴스와 함께 온갖 설(說)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이번에도 대표적인 루머는 "삼성은 이미 알고 있었다"였다. 몇 가지 이슈들이 이를 뒷받침하며 루머는 확대 재생산됐다. 

김정일 사망 하루 전인 18일 저녁 삼성의 한 고위임원이 몇몇 언론사에 "김정일 사망설이 있는데 거기 분위기는 어떠냐"라고 물어왔다는 이야기는 한 언론이 보도까지 하면서 루머에서 팩트(사실)로 전이됐다. 이 기사는 사실무근으로 판명나 삭제됐다.

또 장 초반 특별한 이유없이 1800선이 붕괴된 것은 삼성증권의 보고서 때문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여기에 삼성증권의 한 관계자가 모 기자에게 전화해 "오늘 바쁘겠다"고 말했다는 시점도 없는 한마디도 가세했다. 정작 보고서 작성자인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12시에 소식을 접한 뒤 관련 내용 및 전망을 정리했고 오후 3시경 배포했다"고 해명했다.

삼성 관계자는 "대북사업분야도 없는데 북한 정보에 왜 큰 관심을 두며 청와대도 몰랐던 일을 어떻게 삼성이 먼저 알 수 있냐"고 황당해 했다.

그럼에도 중대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삼성은…"으로 시작하는 루머가 창궐하는 것은 삼성을 대한민국 사회의 '빅 브라더'로 확신하는 편견 때문이다. 세계 초일류기업이라는 지위에, 정치경제·사회적 네트워크 관리를 충실히 해 온 기업문화까지 가세해 '정보 독점으로 사회를 통제하는 관리 권력(빅 브라더)'으로 삼성의 이미지가 굳어진 셈이다.

여기에는 삼성의 자본 권력이 정부 위에 있다는 막연한 단정과 두려움이 내포돼 있다. 심지어 "삼성 오너 일가가 한국에 있는 한 우리나라에는 아무 일도 안 생긴다"는 말까지 트위터에 떠돌 정도다. 오해는 사실 앞에 무너지기 마련이지만 오해가 반복된다면 이유를 고민해 보고 변신을 꾀할 필요도 있다. 

"거짓말도 자주하면 진실인 된다"는 말이 있다. 더욱이 많은 사람들은 작은 거짓말보다 큰 거짓말에 더 잘 속는다. 대한민국 사회에 특정 기업에 대해 '큰 거짓말(루머)'이 '사사건건 자주' 유포되는 것은 사회를 병들게 할 뿐 불안이나 불만에 대한 해법이 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