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아직 500명 정도 살아있는듯
한국전 포로·실종자 8만여명 불구
정전 이후 1만3,000여명만 돌아와
北선 최하위층…강제노역 시달려


지난해 12월24일 정부의 무성의한 대응으로 중국에 억류됐던 탈북 국군포로 전용일씨가 극적으로 귀환하면서 국군포로 문제가 다시 관심사로 떠올랐다.

1994년 10월 43년만에 귀환한 조창호 소위와 이번에 귀국한 전용일씨를 포함해 유엔군과 공산군측의 포로교환이 끝난 뒤 한국으로 돌아온 포로는 34명. “단 1명의 국군포로도 없다”는 북한의 주장에도 불구, 국군포로 귀환이 계속되고 있는 이유는 정전협정 과정에서 이 문제를 분명히 매듭짓지 못했기 때문이다.

정전협정 체결 다음날인 53년 7월28일 판문점에서 개최된 첫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에서 양측은 8월5일부터 포로송환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유엔군사령부는 송환을 희망한 공산군 포로 7만5,823명(북한군 7만183명ㆍ중공군 5,640명)를 돌려보냈고, 공산군측은 1만2,773명(한국군 7,862명ㆍ유엔군4,911명)을 송환했다.

북한이 부상포로라며 인도한 684명과 추가 송환 인원 10명을 포함해 공산군이 유엔군측에 돌려보낸 포로는 한국군 8,343명과 유엔군 5,126명 등 총 1만3,469명. 그러나 국방부는 최근 자료에서 “당시 국군포로 숫자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다”고 전제한 후 5만~8만명에 달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유엔군사령부가 53년 8월 유엔에 제출한 ‘휴전에 관한 특별보고서’에서도 한국전 당시 최종 국군포로 및 실종자 수를 8만2,318명으로 집계했다.

북한에 몇 명 남아있는지 몰라

북한은 국군포로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정확한 숫자를 파악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실정. 정부는 다만 귀순자와 탈북자, 국내 연고자 등의 진술을 통해 현재 생존한 북한 내 국군포로가 대략 500명 정도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을 뿐이다.

국방부는 97년 행방불명자 신고와 병적부 확인을 통해 최종 집계한 1만9,409명의 ‘한국전 참전 행불자(실종자) 명부’를 공개했으며, 이 가운데 미송환 국군포로가 상당수 포함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이 명부에는 군적이 없는 학도의용군과 유격대요원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국군포로의 생활상

53년 포로교환 이후 귀환한 국군포로들명의 진술을 종합해 볼 때 국군포로들은 북한 사회에서 최하위 계층으로 분류돼있다. 특히 90년대 중반 이후 악화한 북한 식량난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가 국군포로 등의 증언을 바탕으로 발간한 ‘국군포로 문제: 실상과 대책’에 따르면 이들 대부분은 한국전 당시 생포된 후 북한군으로 재징집돼 전선이나 강제노역에 투입됐다.

북한은 56년 6월 미송환 국군포로들을 ‘해방전사’로 명명하면서 석방한 뒤 공민으로 편입시켰으나 이들은 60~70년대 주로 광산이나 통제대상 공장, 집단농장으로 추방돼 국가보위부로부터 철저한 감시를 받으며 통제된 삶을 살아야 했다.

많은 국군포로들이 결혼해 가정을 꾸렸지만 가족까지 성분 불량자 가운데 최하급으로 분류돼 진학이나 사회진출 기회가 제한됐고, 일부는 국군포로라는 이유로 이혼 당하는 일도 있었던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김정호기자 azure@hk.co.kr